차별 신문고

전동휠체어 장애인인이 나에게 1호선은 지옥철 이었다.
작성자 : 김수현   작성일 : 2021-04-19   조회수 : 1370
파일첨부 :

안녕하세요 저는 39살 뇌병변 장애인입니다.

장애인의 자립을 위해 열심히 활동중인 활동가 이기도 합니다.

전동휠체어를 타고 지하철을 이동하며 장애인 인식개선 활동을 하던 중

1호선을 탔던 기억은 아직도 아찔합니다.

지하철이 멈추고 스크린 도어가 열려 밖으로 나갈려고 할때였습니다.

지하철과 스크린도어 승차장과의 거리가 멀어 전동휠체어 뒷바퀴가 사잇공간으로 빠져버린겁니다.

순간 어떻게 해야 할 지 감을 잡을 수 없었습니다. 마침 주위에 청년이 있어 도움을 받아 위기를 넘길 수 있었지만

1호선을 탈때마다 종종 겪게 되는 크라우마 같은 상황입니다.

그래서 1호선을 잘 이용하지 않지만 중요한 업무를 위해서 꼭 타야만 할때는 매번 그 트라우마가 저를 괴롭힙니다.


비장애인에게는 한발짝 벌려 건너버리면 되는 길이 휠체어 장애인에게는 매일 매일 지옥과도 같은 두려움으로 다가옵니다.


장애인을 위한 편의시설을 기대하기란 어렵다는 것도 압니다.

그래도 답답한 마음에 글을 올려 봅니다.


 



이전글 (황말남님 답변)7호선 고속터미널역 엘리베이터 설치는 지금 설계단계입니다.
다음글 전동휠체어 장애인인이 나에게 1호선은 지옥철 이었다.